본문 바로가기

관람후기

바이올린 김다미

  • 작성자*
  • 작성일
  • 조회수446
마네, 피리부는 소년의 느낌이~ 허리선이 정갈한 적 오렌지색 바지원피스 바이올리니스트의 무기는 손가락인가 눈썹인가 입술인가 턱인가 칠 할은 팔 근육 손목,이두,삼두이다 그것이 맞다는 걸 지금 보여주고 있다 그럼 발이 섭섭하지 발 모으고 착지하기 알 수 없는 사람의 목소리까지... 버무려지고 녹아 내린 소리 소리 소리 마침내 허리는 땡땡해지고 현은 떨리며 챠고 오른다 구비구비 제 길을 찾아간다 베를리오즈 환상교황곡 환상입니다 지휘자 장윤성님의 땀에 젖은 모습이 눈물이 날만큼 감동이었습니다 부천필 식구들 모두모두 고맙습니다